"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가치 '개혁의 길'
한 분 한 분의 개인적 선택과 결정은 존중"
  •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은 21일 "외롭고 힘들지라도, 국민께 약속한 그 길을 가겠다"며, 미래통합당과의 선거 연대를 재차 거부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 중앙운영위 회의에서 "국민의당 창당 과정에 함께 하시는 의원님들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며 "많은 분이 걱정하시고 혼란스러워하실 수 있을 것 같아, 이 자리를 빌려 말씀드린다"고 운을 뗐다.

안 위원장은 "반문(반문재인) 선거 연대의 필요성을 제기해 준 분들의 현실적 고민을 이해한다"며 "문재인정권의 폭정을 막자는 반문연대의 주장에도 일리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그렇지만 최악이라는 20대 국회가 그대로 다음 국회로 이어지는 것을 막고, 싸움만 하는 진영 정치가 아니라, 민생 문제를 해결하는 실용 정치로 전환하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을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이자, 반드시 가야 할 개혁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일부 언론은 미래통합당이 바른미래당에서 탈탕한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에게 입당을 제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지난 18일 '안철수계'인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과 과거 당권파로 분류됐던 임재훈·최도자 의원, 독자 행보를 해 온 이상돈 의원 등 9명을 '셀프 제명'했다. 통합당은 이중 '안철수계' 의원들에게 입당 제안을 한 것이다. 이들은 19일 안 위원장과의 만찬에서 통합당과의 선거연대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위원장은 통합당으로부터 입당 제안을 받은 의원들의 개별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개인적 선택과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그분들이 어떤 길을 가시든지 응원하고 다시 개혁의 큰길에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저는 사즉생의 각오로 우리나라를 붙잡고 있는 기득권 정치의 높고 두터운 벽을 뚫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3:42:29 수정시간 : 2020/02/21 13:42:29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