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인터뷰서 '이언주에게 부산 경선은 불리하다' 발언?…"그런 말 한 적 없다"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금까지의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9일 새로운보수당 출신으로 통합당에 합류한 이혜훈 의원에 대한 '컷오프(공천 배제)'가 정해졌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질문에 "이혜훈 후보는 어제부로 신설된 미래통합당의 당원이 됐다"며 "그런데 어떻게 컷오프를 하겠나. 아직 여론조사도 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앞서 이날 인터넷 매체 '더팩트'가 유승민 의원과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이혜훈 의원의 스마트폰 화면을 촬영한 사진을 보면 이 의원은 공천 문제로 유 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대화에서 유 의원은 이 의원에게 "'이언주는 험지인 경기광명을 피해서 부산으로 단수공천 받고, 이혜훈은 컷오프, 지상욱, 민현주는 수도권 경선, 하태경은 경선…이런 결과가 되면 형평성이 어긋난다(중략)' 이렇게 (김형오 위원장에게) 보냈고, 김세연 (공관위원)에게도 보냈다"고 답했다.

이에 이 의원은 "네. 죄송하다. 대표님께 채근하는 것 같다. 지금은 1분 차이로 명운이 갈릴 수도 있다 보니 무도하게 구는 것, 용서해달라"고 말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유 의원이 이 의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이 사실이냐'는 질문에는 "제가 유 의원과 접촉을 안 해봐서 모르겠다"며 "뭐라 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보도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산에 한 번도 출마한 적이 없는 이언주 의원에게 경선을 하라고 하는 것은 불공정한 것'이라고 얘기한 것에 대해서는 "실제로 내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공정하고 엄정한 공천은 누구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며 "다만 정치라는 것은 상황판단, 현실성, 이상적인 부분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것이라서, 하나만 가지고 '이랬다저랬다'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9 18:25:43 수정시간 : 2020/02/19 18:25:43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