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8일 논란이 된 임미리 고려대학교 연구교수의 칼럼을 두고 ‘저질 칼럼’이라고 비난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임 교수의 칼럼은 퀄리티가 낮다. 논증이 거의 없고 인상비평”이라며 “자기 기분대로 쓴 기고”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임 교수의 칼럼에서 빈부격차와 노동 문제를 거론했는데, 이는 ‘진보 코스프레’ 칼럼”이라며 “현 정부를 공격하는 방법 중 하나로, ‘나 문재인 찍었는데’라면서 시작(비판)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임 교수를)안철수당이나, ‘원플러스원 황교안당’(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에서 빨리 영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이 임 교수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다가 비판이 일자 이를 취소한 현 상황을 빗대며 “임 교수가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21:34:20 수정시간 : 2020/02/18 21:34:2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