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여수갑 무소속 이용주 의원. 사진=이용주 페이스북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전남 여수갑이 지역구인 무소속 이용주 의원은 “제3당 통합 형태의 새로운 신당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17일 데일리한국과 통화에서 “2월 국회에서 논의될 예정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과 선거구 획정 등 각종 주요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구성될 공동 교섭단체에는 참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3당 합당 합의문의 추인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지만, 이에 앞서 손 대표가 거부 의사를 공식화한 데 따른 것이다.

손 대표는 합의문 추인을 보류한 이유로 ‘신중한 의견수렴’을 들었다. 이 합의문에는 △공동대표제 △2월28일 대표 임기 종료 △비상대책위 구성 등 손 대표가 거부해왔던 내용 등이 담겼다. 지난 5일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 통합을 13일 만에 손 대표 스스로 뒤집은 셈이다.

이 같은 결정에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들은 오는 18일 의원총회를 열어 비례대표 의원 11명을 제명하기로 했다. 당이 비례대표 의원을 제명하면 이들은 의원직을 유지한 채 무소속 의원이 된다. 만약 손 대표를 제외한 모든 의원이 무소속이 되면 바른미래당은 손 대표 홀로 남은 ‘1인 체제’의 원외 정당이 된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3당과 이 의원을 비롯한 중도개혁 성향의 무소속 의원들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제외하고 원내 공동교섭단체인 ‘민주통합의원모임’을 구성하기로 했다. 교섭단체는 21명으로, 요건을 충족했다. 원내대표는 유성엽 의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장정숙 의원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7 18:29:44 수정시간 : 2020/02/17 18:2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