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의 삶은 결국 '김정은과의 싸움'…물러섬 없이 정의의 싸움할 것"
  •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소속으로 총선 지역구 출마를 공언한 태영호 전 주영북한대사관 공사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17일 북한이 자신의 스마트폰을 해킹했다는 보도와 관련, "익히 알고 있는 위협이기 때문에 정보가치가 있는 내용은 휴대폰에 남기지 않았고, 통화 또한 철저한 보안 의식 아래 하는 등 대비해왔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는 4·15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출마를 선언한 태 전 공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이번에 보도된 해킹은 통신비밀보호법 제3조에 위반되는 불법행위"라며 "북한은 대한민국의 주요 기관이나 주요 인사에 대해 일상적으로 해킹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태 전 공사는 "또한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민감한 내용이 담긴 대화가 휴대폰을 통해 이뤄지려 할 때는 별도의 조치를 통해 대응해왔다"며 "정기적, 비정기적으로 보안 전문가와 상의해 대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어떠한 위치와 상황에 있는지 알기 때문에 정보 접근이 원천 불가하도록 이중, 삼중의 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이번 해킹 건을 통해 드러났듯이, 지난 몇 년간 저에게 있어 한국에서의 삶은 결국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싸움이었다"며 "앞으로도 물러섬 없이 정의의 싸움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앞서 이날 조선일보는 보안전문업체인 이스트시큐리티의 문종현 이사와의 통화를 통해 "북한 해커 조직이 지난해 하반기 태 전 공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문종현 이사는 "통일·외교 관련 언론인·탈북민 등의 PC, 스마트폰도 해킹됐다"고 밝혔다. 공격 주체는 2014년 한국수력원자력을 해킹한 북한 해커 그룹인 '김수키'와 '금성121' 조직 등이 배후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7 17:38:47 수정시간 : 2020/02/17 17:3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