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받고 있는 항공업·해운업·관광업·외식업에 최대 4200억+α의 자금을 지원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저비용항공사에 최대 3000억원 범위 안에서 긴급융자를 지원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사태로 운항을 중단하거나 노선을 감축하는 경우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도 최대 3개월간 유예하겠다”고도 했다.

정부는 관광업에는 500억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통해 1% 저금리 융자를 지원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해운업계에 대해선 “600억원 규모로 해운업계 전용 긴급경영자금을 신설하고 여객운송 중단 기간에는 항만시설 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하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외식업체에 대해선 “현재 100억원 규모인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금리도 0.5%포인트 인하하겠다”고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7 09:57:19 수정시간 : 2020/02/17 09:5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