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종목 '비위 사실'만 법망 빠져나가…성과 이룰 때까지 활동할 것"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서울특별시의회는 14일 체육단체 비위 근절을 위한 행정 사무조사 특별위원회(조사특위)의 활동기간 연장 여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의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특위는 서울태권도협회(서태협)의 조직 해산, 관리단체 지정 등의 성과를 이뤄낼 때까지 활동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시의회는 "그간 조사특위에서 지적했던 '서울시 축구 감독의 청탁금지법 위반·횡령·강제추행 혐의, 서울시 체조협회 임원의 성추행 혐의 등은 사법기관에 유죄로 판결 났다"며 "유독 태권도 종목만 명명백백한 비위 사실에도 불구하고 법망을 빠져나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의회는 "그동안 서울시체육회가 공공연히 서태협을 옹호하고 암묵적으로 비호하며 발생한 문제들에 대해 서울시 감사위원회 감사청구, 감사원 감사청구, 고발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4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조사특위는 한 차례 연장을 거쳐 오는 4월 14일 활동기간이 종료된다.

시의회는 "서태협은 국기원의 사전승인 없이 심사 수수료를 인상하고, 그 부당이득을 재원으로 자격 미달인 임원과 이사들의 회의비와 출장비로 몇 년간 수억 원을 지출하는 등 이른바 '응심생의 코 묻은 돈으로 돈 잔치'를 벌여왔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또한 협회 사무국 조직도 사유화돼 있음을 확인했다"며 "공금횡령, 승부조작 및 부정 부패로 임원이 총사퇴했으나, 전임 회장이 직제에도 없는 상임고문이라는 직위를 만들어 돌아왔다"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7:19:38 수정시간 : 2020/02/14 17:19:3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