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범중도·보수통합 신당의 공식 명칭이 ‘미래통합당’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과는 공통성이 부족하거나 없기 때문에 ‘유권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겠느냐’ 하는 걱정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통합신당준비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워낙 다양한 당명이 나왔었다”며 “최종 결정은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아닌, 통준위 측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재원 의원은 “통준위에서 나온 (당명) 안을 받아서, 한국당이 토론을 하고 다시 (통준위에) 안을 내면 한 번도 제대로 채택되지 않았다”며 “(그래서) 결국에는 저희들이 주장하지 않았던 ‘미래통합당’으로 결정된 것”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상징색이 ‘밀레니엄 핑크(분홍색)’로 결정된 것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에서 현실적으로 그 색상으로 선거운동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

김 의원은 “정당의 색깔은 국민들에게 정당을 각인시키는 데 엄청나게 중요한 상황인데, 저희(한국당)는 이미 전국적으로 후보자들이 짙은 빨간색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특히 선거운동용 복장이나 홍보물은 주문 기간 등을 고려하면 기간을 맞출 수가 없다. 그래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어쨌든 당 색깔을 바꾸는 것은 이제 홍보물에서 바꾸는 것은 가능할지 몰라도, 현장에서는 현재 (사용 중인) 짙은 빨간색으로 선거운동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1:46:34 수정시간 : 2020/02/14 11:46:3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