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임미리 교수 고발' 취소해도 이미 엎질러진 물"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이 자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 “파문이 커지고 비판 여론이 비등해지자 민주당 고위인사는 고발을 취하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지만, 물은 이미 엎질러졌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름에만 ‘민주’가 들어있지, 행태는 ‘반민주적’인 민주당”이라며 “임미리 교수는 고발당한 사실을 밝히면서 ‘민주당 당선 운동은 되고, 낙선운동은 안 된다는 것이냐’고 꼬집었다”고 비판했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경향신문의 해당 칼럼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 당 안팎에서 거센 비판이 제기되자, 민주당 공보국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며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1:35:16 수정시간 : 2020/02/14 14:09:43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