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송한섭 전 검사 “추미애 ‘檢 인사’는 자기편 패거리를 위한 인사”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2 15:11
“추미애식 '수사·기소 분리'는 검찰을 와해시키려는 시도”
“문재인 정부 ‘권력의 병폐’ 치료하고 대한민국 공정·정의 바로 세우겠다”
  • '의사출신 검사'인 송한섭 변호사가 12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과 지역구 출마를 발표한 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의사 출신 검사’ 송한섭 전 검사는 1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해 “공정과 정의를 상실한 인사, 내 편을 위한 공정, 내 패거리를 위한 인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송 전 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송 전 검사는 법무부의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에 관한 공소장 비공개 방침에 대해서는 “도대체 무엇을 위해 그렇게 하는 지 국민들은 다 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추 장관이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수사·기소 분리’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그간 몇십년간 있었던 검찰을 완전히 와해시키려는 시도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또 송 전 검사는 “모든 젊은 검사들이 무너져내린 공정과 정의, 그리고 법치주의에 대해 굉장히 좌절감을 느끼고, 또 많은 분노를 하고 있는 것은 (저와) 똑같다”고 주장했다.

앞서 회견에서 송 전 검사는 “권력의 병폐를 치료하고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한국당에 총선 인재로 영입된 소감을 밝혔다.

송 전 검사는 “문재인정권은 앞에서는 ‘공정’과 ‘정의’를 외치고, 뒤에서는 내 편과 내 패거리를 보호하기 위해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2 15:11:10 수정시간 : 2020/02/12 15:11:10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