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대안신당 배준현, 비례대표 출마 "정통 야당 소신 정치로 영남권 기반 만들 것"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1 18:11
'DJ정신'으로 소신정치 강조…후보 적극 지원
영남서 비례대표 1석, 지역구 1석 이상 목표
  • 부산 정통 야당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온 배준현 대안신당 부산시당위원장이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출마를 선언하고 외연 확장에 나섰다.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호남중심 통합신당을 논의 중인 대안신당이 4.15 총선에서 영남지역의 든든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까.

부산 정통 야당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온 배준현 대안신당 부산시당위원장이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외연 확장에 나섰다.

배 위원장은 11일 “25년간 험지 부산에서 김대중(DJ) 정신으로 소신껏 치열하게 정치를 해온 만큼 우리당이 향후 수권정당이 되고 영남권에서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비례대표 출마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 위원장의 출마선언으로 대안신당은 영남에서 최소 1석 이상의 비례대표 의석 확보와 지역구 1석 이상 당선을 목표로 지역 기반을 다져 나갈 계획이다.

그는 “현재 부산에서 후보로 거론되는 분은 3~4명이 있다. 통합이 이뤄지면 출마자도 많아질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부산시당위원장으로서 좋은 후보를 발굴해 출마시키고 중앙당에는 출마자들을 위해 전폭적으로 현실적인 물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부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 위원장은 부산 토박이로 20대 초반부터 25년간 부산에서 DJ의 청년조직 연청활동으로 정치길에 올랐다. 지역에서는 몇 안되는 대표적인 동교동계 인사로 꼽히는 그는 97년 김대중, 2002년 노무현 대통령 당선을 위해 힘썼지만 친문 패권주의와 안철수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보수통합을 시도하는 것에 맞서다 탈당한 바 있다. 이후 민주평화당 설립에 합류하며 최고위원을 맡았다.

배 위원장이 꾸준히 비판해 온 친문 패권주의에 대해서는 “자기들끼리는 한없이 관대하지만 타인들에 대해서는 혹독할 만큼 비판적이고 배타적인 이중잣대를 갖고 있다”며 “철저한 자기사람들만 챙기며 국민이 주신 권력을 남용하면 결국 큰벌을 받을 것이고 국민들은 심판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항상 어려운 길로 가게 돼 저를 지지하고 따르는 분들께는 참 미안한 마음이지만 정치라는 것이 소신과 가치를 따라 해야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힘들지만 후회하지 않고 영남권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을 끝까지 지키는 소신있는 정치인이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1 18:11:02 수정시간 : 2020/02/11 18:11:0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