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부암동서 핵심 당원 간담회…“이번 선거 반드시 이겨야겠다”
  •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서울 종로구 하림각에서 열린 핵심 당원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왼쪽은 부인 최지영 여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당원들을 만나 “종로 선거는 전국 선거의 모범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종로구 부암동의 한 식당에서 열린 핵심 당원 간담회에서 “종로 선거는 전국 선거에 영향을 미치고, 연일 언론에 도배가 될 것이다. 종로의 선거 분위기가 전국적으로 전파될 것”이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황 대표는 “겸손하게, 그러나 치열하게 싸워서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이겨야겠다”며 “종로는 과거 우리 당을 든든히 지켜주던 곳이지만, 최근 두 번의 선거에서 연거푸 질 정도로 분위기가 과거와는 달라졌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 대표는 “전국의 민심이 모이는 종로도 민심이 변해가고 있다. 당원 동지들의 각오도 그 어느 때보다 결연하게 느껴진다”며 “종로가 정권 심판의 최선봉 부대가 돼서 문재인정권을 확실히 심판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0 16:51:29 수정시간 : 2020/02/10 16:51:29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