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작은 결단이 좌편향 급진 집권세력 무너뜨리는 큰 흐름으로 이어져야”
  •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4일 청와대 앞에서 4·15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종로 출마’ 선언을 번복했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이 의원은 10일 ‘출마선언을 거둬들이며’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제1야당 대표가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나선 상황에서 전임 당 대표를 지낸 제가 양보를 하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문재인정권을 끝장내기 위해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저의 제안에 저부터 먼저 모범을 보이고자 한다”며 “오늘 저의 이 작은 결단이 좌편향 급진 집권세력을 무너뜨리는 큰 흐름으로 이어져야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종로 출마’와 관련 “전혀 기미도 보이지 않다가, 제가 출마를 한다고 하니 바로 이어서 (출마 선언을) 하시니까 매우 당황스럽다”고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 의원은 한국당과 통합, 혹은 후보 단일화 여부를 묻자 “아직 특별하게 생각하고 결정한 것은 없다”면서도 “대(大)를 위해 소(小)가 먼저 여러 가지 유연성 있는 대응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넌지시 양보를 암시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0 10:30:23 수정시간 : 2020/02/10 10:30:2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