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오는 3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임 실장은 청와대 하명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라와 있다.

임 전 실장은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비공개로 다녀오라는 만류가 있었지만, 저는 이번 사건의 모든 과정을 공개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라며 검찰 출석 사실을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일부 검사들이 무리하게 밀어붙인 이번 사건은 수사가 아니라 정치에 가깝다”면서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쫓은 것이 아니라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기획을 해 짜 맞추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송철호 전 울산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청와대가 송 전 시장의 선거를 지원하는 데 임 전 실장이 과정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9 13:40:40 수정시간 : 2020/01/29 13:40:4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