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기자회견서 “손학규보며 바른미래당 재건 꿈 접어”
바른미래당, 유승민계 탈당 이어 안철수계까지 잃을 위기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정계 복귀를 선언하며 미국에서 입국한지 열흘 만이다.

안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손학규 대표 체제의 바른미래당을 재건할 수 없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손 대표와의 간극을 결국 좁히지 못한 것이다.

지난 27일 자신이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위기에 빠진 당을 추스리겠다며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지만 거부당하자 결국 탈당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28일 기자회견에서 안 전 의원이 제안한 당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거절하며 “미래세대에 맡기자”는 역제안을 하기도 했다.

이에 안 전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어제 손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면서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안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을 재창당해 자기 편만 챙기는 진영정치를 실용정치로 바꾸는 길을 걷고자 했지만, 이제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제 자신도 알 수 없는 거대한 거친 파도를 정면으로 바라보며 뛰어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신당 창당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전 의원은 “진심을 다해 이 나라가 미래로 가야하는 방향에 대해 말씀드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 우리정치와 사회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간절하게 호소할 것”이라면서 “안전하고 공정한 사회, 제대로 일하는 정치를 통해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데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안 전 의원이 탈당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유승민계 의원들의 이탈에 이어 새로운 살 길을 찾아야할 운명에 처했다. 그러나 안철수계 의원들이 대부분 탈당하면 의원직을 곧바로 잃는 비례대표라는 점에서 급속도로 규모가 작아지진 않을 전망이다. 다만 실질적으로 당세가 크게 위축되면서 당의 리모델링은 불가피해졌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9 11:27:10 수정시간 : 2020/01/29 11:39:4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