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인원, 일정 기간 임시생활 시설서 보호
이번 전세기 통해 中에 의료구호 물품도 전달
  •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 중 희망자를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정부는 오는 30~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지인 중국 우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현지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의 귀국을 지원키로 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후 3시 국무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에서 검토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우한시 및 인근 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국민 가운데 700여 명이 귀국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차관은 “이번 정부 결정은 중국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의 항공기 등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는 상황이고,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게 되는 국민들은 일정 금액의 전세기 탑승 비용을 추후 각자 부담하게 된다.

이들은 전세기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한 검역관들의 검역을 거칠 예정이다. 또한 귀국 후 일정 기간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한다.

이 차관은 “임시생활 시설로는 관계부처 간 검토를 거쳐 공무원 교육 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생지인 우한 지역에서 많은 국민들이 일시에 귀국함에 따라 전염병 확산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번에 전세기편으로 귀국하시게 될 이분들은 바이러스 증상은 없으나 임시생활 시설에 일정 기간 머물러 있는 동안에 외부와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며 “만에 하나 잠복해 있을 수 있는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되거나 확산하지 않도록 관계부처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 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 차관은 “이 물품들은 우리 국민이 필요로 하는 마스크 등 개인보호 물품들의 여유분”이라며 “이 물품들의 국내 수급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8:38:02 수정시간 : 2020/01/28 18:38:0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