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봉주 전 의원(왼쪽)과 김의겸 청와대 전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서 4·15 총선 불출마를 권고받았다는 데 대해 부인했다.

정 의원은 28일 데일리한국과 통화에서 “당 지도부에서 불출마를 통보받은 일이 전혀 없다. 당원이 출마 의사를 밝히고 출마 절차를 밟는 것은 정당한 민주적 권리이자 헌법적 권리”라면서 "혹여 통보할 의사가 있더라도 개인의 출마를 제한하는 것은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판단이 아니다. 오늘 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정 전 의원에게 이번 총선에 나서지 말아 달라는 뜻을 전했다는 일각의 주장을 반박한 셈이다.

앞서 정 전 의원은 2018년 성추행 의혹이 보도된 뒤 복당 불허 결정을 받았다. 하지만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입당을 허가받았다. 그는 같은 당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강서갑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아직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공관위) 검증을 신청하지 않아 심사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민주당은 정 전 의원과 함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도 총선 불출마를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6시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2018년 7월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에 있는 복합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 지난해 3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2019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통해 이런 사실이 밝혀지자 사퇴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해당 건물을 34억5000만원에 팔았다. 그는 1년5개월 만에 거둔 시세차익 8억8000만원을 기부, 자신의 고향인 전북 군산에 출마를 선언했다. 공관위는 김 전 대변인에 대한 후보 적격 여부 심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발표 시점을 미뤘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8:13:50 수정시간 : 2020/01/28 18:13:5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