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14∼23일 입국자 3000여명 우한폐렴 전수조사”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28 17:46
문 대통령, 1339 콜센터 관련 대응 확대 방안 지시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28일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잠복기가 14일인 점을 감안해 14~23일 입국자 3000여명 대상으로 오늘부터 전수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부터 청와대에서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주재로 일일상황점검회의를 매일 진행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부대변인은 “1차 회의는 이미 진행했고 ‘위기’ 단계가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지원하는 등 정부 대응을 강화토록 하고 있다”면서 “현재는 ‘경계’ 단계에서 정부가 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마련해서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만약 우한 폐렴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 ‘심각’ 단계로 격상되는데 이 경우 중앙 범정부적 총력대응 체제를 위해 필요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1339 콜센터 관련해 “앞으로 콜센터에 문의하는 수요가 높아질 텐데 충분히 응대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의 대응능력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시행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한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중국 방문력이 있는 환자가 호흡기 증상으로 내원하면 반드시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 조기에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앞서 보내온 생일 축하 서한에 대해 답신을 보내며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수습을 기원하면서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7:46:56 수정시간 : 2020/01/28 17:46:56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