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왼쪽),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지난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6년여 만에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삼지연 극장에서 김 위원장이 김경희 전 비서와 설 명절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김 위원장과 김경희 전 비서 외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일환 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도 참석했다.

김경희 전 비서는 김 위원장이 집권한 뒤 후견인 역할을 했으나, 2013년 12월 남편인 장성택 전 당 행정부장이 처형된 뒤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당시 장성택은 당과 수령을 받드는 척하고, 뒤에 돌아앉아서는 동상이몽(같은 자리에 자면서 다른 꿈을 꾼다)·양봉음위(겉으로는 복종하는 체하면서 내심으로는 배반함)하는 종파적 행위를 일삼았다는 이유로 측근들과 처형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7 14:31:08 수정시간 : 2020/01/27 14:31:0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