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서울 종로 출마와 공동선대위원장을 제안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1대 총선입후보자 교육연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해찬 대표가 이 전 총리에게 총선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줄 것과 종로 출마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 전 총리는 ‘이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면서 “내일(23일)까지 당에 입장을 전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가 이 같은 제안을 받아들이면 그는 이 대표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4·15 총선에서 민주당의 선거를 진두지휘하게 된다.

홍 대변인은 “설 이후 선대위를 구성할 것 같다”면서 “가장 중요한 상임 선대위원장의 경우 이 대표와 이 전 총리가 함께하는 ‘투톱체제’로 운영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홍 대변인은 이 전 총리의 서울 종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역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출마가 예상되는 곳이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이 전 총리와 황 대표가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 것을 오는 2022년 치러질 대선의 전초전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홍 대변인은 “종로가 정치 1번지라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상대 후보가 누구인지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이 전 총리를) 출마시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2 18:23:08 수정시간 : 2020/01/22 18:23:08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