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안철수 “한국당과 통합?…정부·여당의 함정에 들어가는 길”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21 17:33
“일대일 구도 되면 정부·여당 승리…경쟁으로 야권 ‘파이’ 키워야”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만나 대화를 마치고 함께 걸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은 21일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 “정부·여당이 바라는 함정에 들어가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시 중구 한 식당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을 만나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을 묻자 “계속해서 같은 말씀을 드리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는 자체 신당 창당 또는 바른미래당 내에서의 개혁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안 전 의원은 “일대일(1:1) 구도가 되면 (4·15 총선에서) 정부·여당이 이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오히려 이런 상황에서는 야권에서 치열하게 혁신 경쟁을 하면 나중에 합쳐진 ‘파이’가 훨씬 크다”고 주장했다.

안 전 의원은 이어 “아마 국민 여러분들도 아실 것”이라며 “한국당 막으려고 더불어민주당 찍자고 했다가, 또 민주당 막으려고 한국당 찍는 일이 반복됐다. 수십 년 동안 남은 게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안 전 의원은 “결국 정치인 밥그릇만 키워주는 꼴”이라며 “(저는) 정치인들의 밥그릇이 아니라 국민의 밥그릇을 챙기는 데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1 17:33:46 수정시간 : 2020/01/21 17:33:46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