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우리공화당·전진당 등도 개별 ‘당 대 당 통합’ 논의 가능
  • 자유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새로운보수당이 제시한 통합을 위한 양당간 협의체에 공감한다고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이양수 의원, 박 사무총장, 김상훈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20일 새로운보수당이 제안한 ‘당 대 당 통합협의체’ 구성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과 혁신통합추진위원인 김상훈·이양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에 새보수당에서 제안한 양당 통합 협의체가 필요하다는데 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김상훈·이양수 의원 중 한 명이 한국당의 대표로 (새보수당과의) 통추위에 참여할 것이고, 협의를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훈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 “새보수당이 제안한 통합 3원칙(헌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개혁보수로 나아가자·탄핵의 강을 건너자)을 수용하고, (이를 포함한 혁통위의) 6대 원칙도 수용했기 때문에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양당 협의체를 수용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실무적인 통합 협의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에서 위임을 받은 위원들이 논의해 나갈 것”이라며 “이는 새보수당도 논의를 끝낸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전날 정계에 복귀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과 우리공화당,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이끄는 ‘미래를 향한 전진당 4.0’(전진당)과도 “(새보수당처럼) 개별 당 대 당 통합 논의가 필요하다고 하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기존의 혁신통추위 역할’을 묻는 질문에 “혁신통추위는 통추위대로 논의를 계속 진행하고, 개별적인 당 대 당 통합논의는 새보수당의 사례처럼 두 가지 트랙으로 가겠다는 것”이라며 “공천 관련 논의는 양당 간 협의를 통해 (공관위를) 합쳐야 한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0 16:24:37 수정시간 : 2020/01/20 16:24:3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