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비롯한 한국당 물갈이 주목
  •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대구동구갑·초선)이 19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내 대구·경북(TK) 의원 중에서는 처음이다. 정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따라 자유한국당의 쇄신이 어느 정도까지 이어질 지도 주목된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감한 인적 쇄신과 통합이 진정한 의미대로 성공할 수 있게 불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PK(부산.경남) 출신 중에는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들이 많았지만, TK 출신은 없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손잡고 박근혜 전 대통령 셀프 탄핵을 주장했던 사람들과 뿌리 깊은 계파 갈등에 책임 있는 핵심 인사들은 모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 세력 교체와 통합의 길을 여는 것이 올바른 자세"라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정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너무나 많은 고통이 있었고, 특히 대구·경북 지역의 유권자들이 겪는 고통과 상처는 지금도 치유되지 않고 있다"며 "현재 통합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음에도 여전히 셀프 탄핵이 옳았다고 하는 탄핵 주도 세력이 통합 운운하는 모습을 보면서 민심이 다시 갈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 통합과 관련해서는 "국민이 요구하는 통합은 자유 우파 세력의 혁신과 결집을 바라는 국민의 '지지자들의 통합'을 의미하는 것이지 퇴출당해야 할 낡은 정치 세력 간의 합종연횡이나 정략적 계산에 빠른 기득권자들의 이합집산이 아니다"며 "정치인들끼리 정략적으로 합친다고 해도 국민이 지지할 리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혁신과 통합이 이뤄지려면 보수정치와 보수 정부의 대실패에 대해 책임 있는 사람들과 기득권에 매몰된 낡은 세력들을 퇴진시키고 신진 세력으로 새 정치 주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감하게 인적 쇄신과 통합에 걸림돌이 되는 사람들부터 먼저 불출마를 선언하고 백의종군을 하면 (통합은) 쉽게 이뤄질 수 있다"며 "정치실패에 책임질 사람들은 책임지고 신진세력들이 낡은 세력을 교체하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 것을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헌법학자 출신인 정 의원은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과 서울대 법대 학장, 한국헌법학회 회장 등을 지냈다. 박근혜 정부에서 행정자치부 장관을 역임했다.

정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이날까지 총선 불출마를 밝힌 한국당 의원은 김무성, 한선교, 김세연, 김영우, 여상규, 김성찬, 김도읍, 윤상직, 유민봉, 조훈현, 최연혜, 김정훈 의원 등 모두 13명이 됐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5:17:02 수정시간 : 2020/01/19 15:17:0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