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18년 9월 독일로 출국한 지 1년4개월여만에 정치에 복귀한다.

연합뉴스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9일 오후 귀국한다며 향후 거취를 바로 정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안 전 의원의 공식 일정은 오는 20일 국립현충원 참배와 광주 5·18 묘역 참배가 전부다.

안 전 의원의 향후 행보와 관련해 당적을 둔 바른미래당에 복귀해 당을 '리모델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안 전 의원 측이 바른미래당으로 복귀하겠다는 뜻은 아니라며 거리를 둠에 따라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을 규합해 독자 노선을 걸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목표로 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도 선택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안 전 의원은 당분간 자신의 정치적 담론을 대중에 전달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는 안 전 의원 측 관계자가 "안 전 의원은 무엇이 되려고 정계에 복귀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어려운 상황을 풀어나가는 데 일조하겠다는 생각으로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1:41:40 수정시간 : 2020/01/19 11:42:55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