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명의 한국인이 실종된 네팔 안나푸르나 사고 지점. 사진=외교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외교부는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를 트래킹 하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실종됐다고 18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17일 오전 10시30분에서 11시 사이에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 중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우리 국민 4명이 실종됐다.

외교부는 “한국인 9명이 트레킹 도중에 눈사태로 4명이 실종됐고,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한-네팔 관광 및 트레킹 운영 협회 사무총장이 현지시간 17일 오후 3시에 우리 국민이 트레킹 도중 눈사태로 실종돼 수색 중에 있다고 주네팔대사관에 연락했다”고 했다.

주네팔대사관은 사고 접수 직후 담당 지역 관할 현지 경찰에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하고, 실종자의 가족들에게 사고 소식을 전했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17일 비상대책반을 구성했으며,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 요청, 본부 신속대응팀 파견, 가족 지원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8 11:49:51 수정시간 : 2020/01/18 11:54:11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