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 의원들이 15일 청주시 S 컨벤션에서 열린 2020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우파 통합’을 독려하고 나섰다. 15일 황 대표는 “시시비비하고 내부총질 할 것이 아니라 모든 자유우파 세력들이 다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우리가 아직도 힘이 부족한데 뭉치지 않으면 이길 확률이 떨어진다. 마음에 있는 분노들 좀 내려놓고 다 하나로 뭉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바닥까지 갔었는데 더 내려놓지 못할 것이 뭐가 있겠나”라며 “더 내려놓고 쇄신, 혁신해서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민이 우리에게 원하는 것은 웰빙 정당에서 희생하는 정당으로 바뀌는 것”이라며 “한국당을 생각하는 큰 정치인이 많이 나와야 한다. 내가 아니라 우리를 생각할 때 내가 죽어도 우리가 사는 큰 길이 열린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9:41:13 수정시간 : 2020/01/15 19:4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