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황교안 “文 신년기자간담회, ‘국민 위에 친문’ 기조 가득” 맹비난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4 19:08
“남은 임기 폭정·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4·15 총선 심판만이 답”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간담회 발언에 대해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는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친문재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남은 임기 역시 폭정과 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더 이상의 설득도, 비판도 이제는 의미가 없어 보인다”며 “최소한의 양심과 도의도 저버린 세력에게는 오직 심판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4월 15일(총선)은 문재인 정권만 살고 대한민국이 죽느냐, 대한민국이 살고 문재인 정권을 멈춰 세우느냐의 중대한 기로”라며 “이제는 국민들께서 직접 나서주셔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19:08:35 수정시간 : 2020/01/14 19:0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