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윤석열, 인사권 존중하라”…법무부 징계 검토에 힘 실어줘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4 17:30
文 “장관이 인사안 보여줘야만 검찰총장이 의견 제시한다는 건 인사프로세스 역행”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최근 검찰 인사를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갈등을 빚은 것과 관련해 검찰 인사 관행을 비판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국면에서 문 대통령이 사실상 추 장관의 손을 들어준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검찰의 수사권이 존중돼야 하듯 장관과 대통령의 인사권도 존중돼야 한다”면서 “인사에 대한 의견을 말해야 할 검찰총장이 ‘제3의 장소에 인사 명단을 가져와야만 의견을 말할 수 있겠다’고 한다면 인사프로세스에 역행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검찰 인사 의견을 개진하라는 추 장관의 지시를 어겼다며 윤 총장을 우회적으로 질타한 것이다.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검토에 들어간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징계권이 있는 추 장관의 손을 사실상 들어주며 윤 총장의 징계는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직무에 대해서는 “어떤 사건에 대해 선택적으로 수사하면 공정성 측면에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며 “요즘 일어나는 일들은 검찰 스스로 성찰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오랜 친구이기도 한 송철호 울산시장을 향한 선거개입 의혹 등 청와대를 겨냥해 진행되는 검찰 수사에 문 대통령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읽힌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17:30:41 수정시간 : 2020/01/14 17:30:4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