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신년기자간담회…“개헌 추진 동력 되살리는 것은 이제 국회 몫”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국회가 말로는 민생경제가 어렵다고 얘기하지만, 실제로는 정부가 성공하지 못하길 바라는 듯 하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영빈관에서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을 주제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여야정 협의체 등의 활성화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선) 국회가 지금처럼 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이 앞장서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며 “다음 총선을 통해 우리 정치문화가 달라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은 임기 동안 개헌을 추진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개헌이 두 번 다시 없을 기회였으나 무산됐기 때문에 (이제는) 대통령이 추진동력을 갖기는 어렵다고 본다”며 “개헌이 필요하다면 개헌추진 동력을 되살리는 것은 이제 국회 몫이 됐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11:57:39 수정시간 : 2020/01/14 16:4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