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신년기자간담회…“정부가 부동산에 대한 대책 세우면 언론이 도와달라”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부동산 투기를 잡고 가격을 안정화시키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영빈관에서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을 주제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부동산 정책이 잘 이뤄졌는지, 새해 부동산 정책 방향을 알려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부동산은 안정화가 되고 있는 것 같다”며 “하지만 여전히 일부 지역에서는 아직도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만큼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대책으로 정부가 다 갖춰졌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주택 쪽 가격이 오르는 풍선 효과가 생겨난다거나 부동산 매매수요가 전세수요로 바뀌면서 전세값이 오른다거나 이런 식에 정책의 의도와는 다른 효과가 생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대책을 내놓으면 상당기간 먹히다가도 다른 수단을 찾아내는 것이 이 자본의 생리기 때문에, 지금의 대책이 실효됐다고 판단되면 다른 대책을 만들겠다”며 “정부가 부동산에 대한 대책을 세우면 언론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11:19:14 수정시간 : 2020/01/14 16:4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