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14일 신년 기자회견…‘항명 논란’ 윤석열 향한 메시지 주목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3 18:42
얼어붙은 남북·북미 관계 청사진 강조할 듯
부동산 가격 억제 등 경제 활력 방안 초점
한미 방위비 협상·한일 지소미아 연장·중국 한한령 대응 관심
  •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든 기자 중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4일 신년 기자회견을 갖는다. 취임 후 세 번째 신년 회견이다. 국정 후반기 총력전을 다짐한 경제 활력 회복 문제를 비롯해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북미 관계, 정권 수사와 개혁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검찰과의 갈등 등 난제들에 대해 문 대통령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영빈관에서 청와대를 출입하는 내·외신 기자 200여명을 만난다. 예년처럼 문 대통령이 자신에게 질문할 기자를 직접 지명한 뒤 해당 질문에 답하는 진행 방식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한 뒤 △정치·사회 △민생·경제 △외교·안보 등 분야별로 질문을 받아 관련 현안에 대한 생각을 소상하게 밝힐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는 청와대 참모진도 배석한다.

먼저 주목할 만한 현안은 검찰개혁 문제다. 특히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정권 수사에 속도를 내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핵심 참모진들에 대해 좌천성 인사를 단행하면서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이 불거진 만큼, 문 대통령이 윤석열 총장 등 검찰 수뇌부를 향한 메시지를 낼지 주목된다.

이 경우, 최근 ‘항명’ 비판을 받고 있는 윤 총장의 거취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거취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할 가능성은 적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청와대 관계자 역시 “윤 총장에 대한 불신임 같은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얼어붙은 남북·북미 관계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남북관계의 ‘운신의 폭’을 넓히겠다”며 대북 제재 완화를 시사했으나, 북한은 ‘북미 대화에 남측은 참견 말라’는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어 신년사에서 밝힌 ‘5대 제안’에 이은 구체적인 대북제안이 나올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5대 제안은 △남북 철도도로 연결 △남북 접경지역 협력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비무장지대(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 등재 △김정은 국무위원장 답방 등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국정 후반기 목표로 전면에 내세운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 복안도 소개할 것으로 관측된다. 경제활력 제고 및 상생도약을 이뤄내기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아울러 신년사에서 예고한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과 관련해 구체적인 대책을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집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추가 대책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더욱 강력한 부동산 가격 억제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올 경우 관련 정책 구상도 내놓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또 오는 4월 15일 21대 총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최대 7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는 청와대 출신들의 잇따른 출마 러시 논란에 대해서도 어떤 답을 내놓을지 관심거리다. 또한 중동정세와 호르무즈 해협 파병 여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한일 지소미아(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 대응 및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 등에 대한 질문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3 18:42:14 수정시간 : 2020/01/13 18:4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