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이낙연 총리 후임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검증 들어간듯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11 17:44
청와대, 검증 작업 착수한 듯…김진표 의원, 靑에 총리직 고사 의견 피력했다는 설도
  •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왼쪽)을 지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혔던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오른쪽)이 진보진영의 반대에 부딪히면서 '뉴페이스'를 검토하는 쪽으로 기류 변화가 생긴 셈이다. 특히 김 의원은 최근 자신에 대한 진보진영의 반대가 내년 총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청와대 측에 사실상 총리직 고사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연합뉴스는 복수의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청와대가 이날 정 전 의장에게 검증동의서를 제출받는 등 본격적인 검증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앞서 가장 유력한 총리 후보로 거론됐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와대에 총리직 고사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아시아경제는 한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김진표 의원이 지난 주말 청와대 고위 인사를 만나 총리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얘기를 한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민주노총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등 진보징영에서 (김 의원의 총리 지명을) 반대하는 의견이 계속 나오자,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짐이 되지 않는 방법을 선택한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금 인사에 대해 각종 추정 기사들이 나오고 있지만, 어느 것 하나도 맞는 것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김진표 의원이 청와대에 총리직 고사 의견을 피력했느냐’는 질문에도 “들어본 바가 없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7:44:44 수정시간 : 2019/12/11 18: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