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본회의 취소 아닌 연기…문 의장과 의사일정 상의 필요”
  • 국회 본회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11일 오후 2시 예정된 임시국회 본회의가 취소됐다.

국회 공보국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본회의는 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자당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본회의가 취소됐다”며 “본회의장 농성도 해제한다. 비상사태를 대비해 국회 내에서 대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본회의 자체를) 취소하는 게 아니고, 본회의 소집 요구서를 오늘 오후 2시로 냈는데, (일정이) 꼭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본회의 일정을 상의해 최종적으로 결정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본회의 연기가) 선거제도 개혁안 협상과 연계돼있느냐’는 질문에는 “꼭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의장과 좀 더 의사일정을 상의해야 할 것 같다. 최종적으로 본회의를 소집하는 권한은 의장에게 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한 민주당 관계자는 “(본회의 연기는) 숨을 좀 돌리려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한국당을) 너무 강대강으로 한번에 밀어붙이는 느낌이 들 수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2:10:20 수정시간 : 2019/12/11 12: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