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정상 한반도 상황 인식…톱다운 비핵화 출구 모색
北·美간 '대화 모멘텀 유지' 원칙 재확인, 트럼프가 통화 요청
  • 통화 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청와대에 의하면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한 내용의 전화 통화를 진행했다.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양 정상은 최근의 엄중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비핵화 협상의 성과를 위해 대화 지속 필요성을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인식 공유는 최근 비핵화 이슈를 둘러싼 북한과 미국 양국의 강경 대응이 맞서고 있는 상황이라 더욱 주목된다.

지난 3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을 방문해,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필요하다면 북한에게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북한군 서열 2위인 박정천 총참모장이 4일 "무력에는 무력으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혀, 대립각이 더욱 깊어졌다.

특히 이번 전화통화에서 이목을 끄는 부분은 이번 정상통화를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요청했다는 점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이 맡아온 '촉진자역'을 여전히 기대하고 있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이후 실질적인 영향력에 의심을 사던 문 대통령의 '촉진자역'에 다시금 비중이 실릴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통화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의 논의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7 17:48:46 수정시간 : 2019/12/07 17:4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