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진영간 공동의 대북 경각심 가져…전 세계적 이슈임을 이해
  •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6일(현지시간) 안보리 운영계획 기자회견장에서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와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모두가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매우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서방이 공동적인 경각심을 가지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지난 4일 유럽지역 6개국 유엔대사는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으나, 미국은 이 성명에 동참하지 않았다.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경고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크래프트 대사는 "그게 12월의 크리스마스 선물인지 언제인지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것이 전 세계 이슈라는 것을 모두가 이해하고 있고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리태성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할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렸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7 17:10:31 수정시간 : 2019/12/07 17:10:3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