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이득을 위해 외국 정부 압박" 주장
"민주주의에 위협, 유권자 신뢰 크게 해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비영리단체 '민주주의 수호'가 현지시간 6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행위가 탄핵감에 해당한다'는 내용의 미국 전역 대학 교수·연구자의 서명이 담긴 온라인 서한을 공개했다. 서명에는 하버드대와 예일대, 컬럼비아대 교수 등도 참여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개인적이고 정치적 이득을 위해 외국 정부 압박했다"며 "미국 선거 왜곡에 대통령의 권한을 쓰려 시도해 선서를 배신했다"는 주장을 폈다.

이어 "탄핵의 원인이 범죄여야 할 필요는 없으며 탄핵은 공적 신뢰를 저버린 행위를 처리하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법리적인 범죄 행위가 아니더라도 유권자들의 신뢰를 해쳤다는 점에서 탄핵 사유라는 설명이다.

한편 민주당은 탄핵 조사를 두 달간 진행해 전날 하원 탄핵 표결을 공식화했다. 성탄절 이전에 표결이 게획으로, 하원은 민주당이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는만큼 탄핵소추안이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상원은 공화당 의원이 다수로, 부결 가능성이 높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7 11:13:28 수정시간 : 2019/12/07 11:1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