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北 최선희 “트럼프, 실언이라면 다행…도발이라면 맞대응”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5 22:24
  •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북한이 트럼프의 발언에 대해 불쾌감을 자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필요시 군사력 사용하겠다' 는 발언에 대해 “실언이라면 다행이지만 의도적으로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며 조선중앙통신 담화 발표를 통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최 제1부상은 이날 “만약 이런 표현이 다시 등장해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었다는 것이 재확인되는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 제1부상은 “우리가 더욱 기분 나쁜 것은 공화국의 최고 존엄에 대해 정중성을 잃고 비유법을 쓴 것이다. 미국과 미국인들에 대한 우리 인민들의 증오는 격파를 일으키며 더 달아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최고 존엄에 대해 정중성을 잃고 쓴 비유법’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이라 지칭한 것을 의미한다.

끝으로 최 제1부상은 “위기일발의 시기에 의도적으로 대결 분위기를 증폭시키는 발언과 표현을 쓴다면 정말로 늙다리의 망녕이 다시 시작된 것으로 진단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아직 그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22:24:27 수정시간 : 2019/12/05 23:4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