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4+1’ 협의체, 8일까지 ‘패스트트랙 법안·예산안 단일안’ 마련키로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5 18:11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 “정당별 법안 책임자 결정되면 바로 협의 시작”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패스트트랙 법안과 예산안을 다룰 '4+1' 협의체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포함된 ‘4+1’ 협의체는 5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과 내년도 예산안의 단일안을 오는 8일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인영·정의당 운소하·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협의체 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어렵게 시작된 예산 실무단을 포함해 앞으로 선거법, 검찰개혁법과 관련된 ‘4+1’ 책임자가 결정되는 대로 오늘 밤부터라도 바로 협의에 들어간다. 일요일(8일)까지는 단일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회의에서) 구체적인 얘기는 없었다”며 “실무단을 통해 합의를 이뤄내고 그 결과를 가지고 일요일 오후에 대표들이 만나 단일안을 만들어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실무책임자’를 묻는 질문에는 “선거법은 윤호중 사무총장, 검찰개혁법 관련해선 아직 공개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박 원내대변인은 9일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선출된 원내대표와의 합의나 관련 계획에 대해 지금은 예상밖에 없지 않느냐”며 “일정을 고려하면 단일안을 (먼저) 만들어 놓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한국당 원내대표 선출에 관한) 그 부분은 지금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8:11:00 수정시간 : 2019/12/05 18: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