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中 왕이 외교부장 접견…“한중 긴밀한 대화·협력, 동북아 안보 안정”
왕이 외교부장 “한중관계, 中 개혁 전면 심화·개방 확대 따라 더 넓은 발전 맞이할 것”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왕이 외교부장을 만나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요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 오사카 정상회담을 비롯해 양국의 외교,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위급 교류와 소통이 꾸준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또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그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달에 예정되어 있는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면서 “특별히 우리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여정에 중국 정부가 아주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를 해 주고 계신 것에 대해서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께 각별한 안부를 전해 달라. 지난달 APEC 회의가 연기되는 바람에 만날 수 없게 되어 아쉬웠는데, 곧 만나 뵐 수 있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면서 “아울러 왕이 위원께서도 한중 양국 관계의 발전을 위해서 많은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왕이 외교부장은 “제가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측의 동료들과 전략적인 소통을 하기 위해서다”라며 방한 목적을 설명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현재 국제 정서는 일방주의, 그리고 강권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면서 “중한 양국은 이웃으로서 제때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서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같이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중한 간에는 양국 정상의 전략적인 견인 하에 발전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양국 간에 교역액은 이미 300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인적 간에는 이미 1000만 명을 넘었다”면서 “중국 개혁의 전면적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서 중한관계는 더 넓은 발전 공간을 맞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이런 문제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깊이 있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일련의 새로운 공동 인식을 도출했다”면서 “다음 단계로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이번 달에 예정돼 있는 대통령님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서 이를 통해 중한관계의 발전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중한일 3자간의 협력도 잘 추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7:22:31 수정시간 : 2019/12/05 17:22:3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