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정의 “검찰개혁 적임자”…한국·평화 “철저 검증”·바른미래 “인사 참사”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청와대가 5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자 여야는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추 의원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으나, 자유한국당과 민주평화당은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고, 바른미래당은 “인사 참사”라고 비난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 지명을 환영하며 법무검찰개혁의 완수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법무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을 받들 경륜있고 강단있는 적임자라 평가한다”며 “법무·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실현되길 기대한다”고 반겼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추 의원은) 율사출신으로 국회의원과 당대표를 두루 거친 경륜을 가진 후보라는 점에서 법무부 장관 역할을 잘 수행하리라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이번 법무부 장관 후보는 무엇보다 검찰개혁의 소임을 다해야 한다”며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조정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앞에 두고 검찰은 강하게 저항하고 있다. 이러한 비상한 시기에 원만한 지휘력을 발휘하면서도 개혁의 소임을 다할 법무부 장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추미애 의원의 법무부 장관 내정은 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요. 국민에게는 후안무치 인사”라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당대표 출신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라는 고리를 통해 아예 드러내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며 “국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지 52일 만에 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법무부장관에 지명됐다”며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할 법무부장관으로서 적임자인지 민주평화당은 꼼꼼히 검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안타깝게도 구관(舊官)이 전부 명관(名官)은 아니다”라며 “민주당 당대표 시절, 최악의 들러리 당대표라는 오명을 받으며 당 전체를 청와대 2중대로 전락시켰던 추미애 후보자”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정부의 수많은 무능 중에서 유독 돋보이는 ‘인사 무능’이 재검증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다”며 “정권이 막을 내려야만 인사 참사와 국정 난맥상이 멈출 수 있는 것인지, 국민은 답답하기만 하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4:18:19 수정시간 : 2019/12/05 14:1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