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혐의 제보자로 드러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관련 첩보를 청와대가 먼저 요구했다’는 해명에 “누구 말이 진실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자체 조사를 통해 어제 그 결과를 말씀을 드렸다”면서 “어떤 것이 사실인지는 우리가 밝혀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김 전 시장에 대한 첩보 제보자를 공개하지 않은 채 김 전 시장의 측근비리 의혹을 촉발시킨 첩보 접수 경위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후 김 전 시장과 관련된 비위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은 송병기 부시장인 것으로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는(청와대는) 수사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누군가를 수사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면서 “저희가 파악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했고 그 파악된 바를 언론에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11:58:13 수정시간 : 2019/12/05 11:58:1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