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 2004년 ‘노무현 탄핵역풍’ 이겨내…2012·2016년도 수도권서 살아 남아”
  •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기 위해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유권자 절반이 있는 수도권을 지켜내야만 총선에서 이길 수 있고 다음 대선을 향한 고지에 올라서게 된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국회 부의장을 지낸 5선의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총선에서 자유우파가 승리해 과연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지켜낼 수 있을까 두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로써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3파전이 될 가능성이 유력해졌다. 앞서 지난 3일에는 3선의 강석호 의원이, 전날에는 4선의 유기준 의원이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심 의원은 “젊은층 유권자 비율이 가장 높은 수도권 험지에서 2004년 ‘노무현 탄핵역풍’을 이겨냈고, 수도권에서 완패했던 2012년, 2016년 선거에서도 꿋꿋이 살아남았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현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문제와 관련해서는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좌파독재를 저지하고 총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는 야권대통합을 통해 보수 세력을 한곳으로 결집해야 한다”며 “자유민주주의적 우파의 가치를 정립하고 개혁하는 보수, 합리적 보수대통합의 복토가 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5 09:23:40 수정시간 : 2019/12/05 09:2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