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법안 국회서 통과되지 않게 할 것…정부·여당 비리의혹 반드시 규명”
  •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4일 “당 대표와 함께 보수대통합을 이끌겠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의 중진인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좌파독재를 저지하고 차기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보수대통합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원내대표가 되면 교착상태에 놓인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여당이 몰아가고 있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연동형비례대표제 패스트트랙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유 의원은 또 “원내대표 임기 동안 문재인정부와 여당이 저지른 경제참사, 남남갈등, 안보참사, 각종 권력형 비리의혹을 규명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날을 세웠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는 전날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회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3선의 강석호 의원이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국회 부의장을 지낸 5선의 심재철 의원은 출마 여부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4:14:37 수정시간 : 2019/12/04 14:14:3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