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기획부총장에 송언석, 대변인에 기자 출신 박용찬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신임 사무총장에 박완수 의원, 전략기획부총장에 송언석 의원을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자 인선을 전격 단행했다. 또 대표 비서실장에 재선의 김명연(안산단원갑) 수석대변인을, 대변인에 MBC 기자 출신인 박용찬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을,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를 내정했다. (왼쪽부터)박완수, 송언석, 김명연, 박용찬, 성동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신임 사무총장에 박완수 의원, 전략기획부총장에 송언석 의원을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자들 인선을 단행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2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황교안 대표가 이날 오후 현장 당무를 보고 있는 청와대 인근 ‘투쟁텐트’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이 같은 당직 인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사는 이날 오후 2시 박맹우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자 35명에 일괄 사표를 제출한 후 4시간여만에 나온 것이다.

박 신임 사무총장은 창원 의창을 지역구로 둔 초선 의원으로 창원시장과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역임했다. 창원시장 시절인 2009년 창원지검장을 지낸 황 대표와 인연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략기획부총장으로 임명된 송 의원은 기획재정부 2차관을 지낸 정통 관료 출신이다. 역시 초선으로 2018년 경북 김천 재보궐 선거를 통해 여의도에 입성했다.

당대표 비서실장에는 재선 의원인 김명연 수석대변인(안산 단원갑)이, 대변인에 MBC 기자 출신인 박용찬 영등포을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이 각각 임명됐다.

당 특별기구로 전략기획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에 재선의 주광덕 의원, 신인 인재영입위원장에 재선의 염동열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를 내정했다. 여연원장은 연구원 이사회 의결을 거친 후 최고위 승인을 받아야 최종 임명된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21:17:13 수정시간 : 2019/12/02 21:17:1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