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김의겸 “문대통령 정책 걸림돌 되면 안돼…흑석동 집 팔겠다”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1 18:18
“무주택자로 돌아간다…매각 차액은 전액기부 하겠다”
  • 김의겸 전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1일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의 집을 판다”며 “매각한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를 한 뒤 그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9시께 페이스북에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은데다 오해도 낳을 수 있어 공개로 전환한다”며 “늦어도 내년 1월31일까지는 계약을 마치겠다”고 글을 올렸다.

김 전 대변인은 매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이라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고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걸 두고 저의 ‘영향력’ 때문이라고까지 표현한 게 대표적”이라며 “앞으로도 그런 공격은 계속 되풀이될 것 같습니다. 정부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다시 무주택자로 돌아가려한다”며 “하지만 초조해하지 않겠다. 문재인 정부를 믿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흑석동 상가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으며 이 사실이 올해 3월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1 18:18:34 수정시간 : 2019/12/01 18:18:3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