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김상조 정책실장 “분양가상한제, 필요하면 언제든 추가 지정”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10 17:19
기자간담회서 “특정지역 고가 아파트 구매자, 자금조달 출처 소명해야 할 것”
  •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가운데)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오른쪽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10일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을 순발력 있게 추가로 지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상조 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재까지의 주택정책 기조를 일관되게 지켜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실장은 “정부는 실수요자를 보호하는 세부적 주택 정책을 마련해왔고 앞으로도 일관되게 유지할 것”이라면서 “과열 조짐을 보이는 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핀셋 규제’의 원칙을 계속 유지하고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조만간 특정지역의 고가 아파트를 구매한 분들 중 자금조달 계획서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분들은 조만간 출처를 소명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초고가 아파트, 다주택 소유자 등의 부담을 늘리기 위해 대출 규제, 세제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실장은 “이 대책들은 필요한 때에 주저 없이 시행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17:19:23 수정시간 : 2019/11/10 17:19: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