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정의용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기?…美, 매우 적극적으로 北 설득”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10 17:05
기자간담회서 “北이 강조한 ‘연말 시한’ 입장도 고려해야”
“조기에 북미 간 실마리 찾을 수 있도록 美와 긴밀 공조”
  •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이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0일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기에 대해 “미국 측에서 매우 적극적으로 북한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용 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아직 예단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우선 고위급 실무회담이 열려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부분에 상당한 진전이 있으면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북한이 연말이라는 시한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북측의 입장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가급적 조기에 북미 간 (협상 재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도록 우리도 계속 미 측과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17:05:33 수정시간 : 2019/11/10 17:05: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