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 "내 역할은 어쨌든 (보수를) 통합시키고, 총선을 이기게 하고, 그 다음 대선에서 정권교체하는 데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본·멕시코 순방에 동행한 김 의원은 10일 귀국길 경유지인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숙소에서 연합뉴스와 만난 자리에서 귀국 후 역할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내가 안 나가겠다는데…내가 프리한(자유로운) 상태에서 의원들을 통합시키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해,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나라 망치는 것을 막는 길은 대선에서 이기는 것 뿐"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총선에서 이겨야 하고, 이기기 위해서는 통합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에 대해 "정치가 벌어졌는데 안 들어오고 있다"며 "통합의 대상이지만 참여는 안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중진들의 총선 출마와 관련해서는 김 의원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태호 전 경남지사, 홍준표 전 대표 등 거물급 인사들이 '험지'인 수도권으로 올라와야 한다며 "공인으로서 나라를 살리기 위해 나를 희생하겠다, 더불어민주당의 대마를 잡으러 가라고 하면 가겠다는 모습을 국민은 보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17:04:50 수정시간 : 2019/11/10 17:04: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