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北 “日아베, 방사포·미사일도 구분 못해…설레발치면 큰 재앙 직면”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07 17:55
“조건없는 북일 회담?…악설 쏟아낸 아베는 평양문턱 넘어설 꿈도 꾸지 말아야”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북한은 7일 자신들이 지난달 31일 발사한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하고 강하게 비판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향해 “방사포와 미사일도 구분할줄 모르는 주제에 군사대국화의 용꿈을 꾸는 천하의 무식쟁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은 이날 송일호 외무성 대사 명의의 담화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지금 우리의 초대형방사포시험 사격을 놓고 일본땅에 핵탄(두)이라도 떨어진 것처럼 소란을 피우고 있는 일본수상 아베가 바로 사람값에도 들지 못하는 천지, 불망종”이라며 “아베는 우리가 초대형방사포시험 사격을 진행한 후, 탄도미사일 발사요, 일본에 대한 위협이요 하고 복닥소동을 피워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북한은 특히 “조건부없는 회담이니 뭐니 하며 조심스레 평양문을 두드려보는 아베의 몰골을 보면 웃지 않을 수 없다”며 “설태낀 혓바닥을 함부로 놀려대며 우리의 정당한 자위적 조치에 대해 악설을 쏟아낸 아베는 영원히 평양문턱을 넘어설 꿈 조차 꾸지 말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북한은 끝으로 “자기 몰골과 주제도 파악 못한채 지금처럼 설레발을 치다가는 더 큰 재앙과 파멸에 직면하게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둬야 한다”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31일 평남 순천에서 동해상으로 2발의 발사체를 발하산 후, 다음 날 초대형방사포였다고 밝혔다. 우리 군 당국도 초대형방사포라고 발표했으나, 지난 6일 국방부 국방정보본부는 탄도미사일이라고 정정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동아시아상회의(EAS)에서 북한의 이번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하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7 17:55:55 수정시간 : 2019/11/07 17:55:5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