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윤철 기재부 제2차관(오른쪽 두번째)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제3차 당정 확대 재정관리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7일, 중앙재정의 97%·지방재정 90%·지방교육재정 91.5% 이상의 집행률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확대재정관리 점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목표치를 내놨다.

당정의 이러한 결정은 경제활력을 높이고 올해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브리핑을 통해 “우리 경제의 민간부문 3분기 성장기여도는 플러스이지만, 투자회복이 지연되고 민간 회복의 강도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조 의장은 “국회가 확정한 세출예산과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적기에 차질없이 집행하는 것이 정부의 책무라는 데에 당정이 공감했다”면서 “충실한 예산 집행을 위해 오는 12일 민주당은 광역기초단체 연석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이월과 불용 최소화를 통해 제2, 제3의 추경 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올해 예산의 확장적 재정 기조가 효과적으로 나타나도록 연내 전액 집행하겠다는 각오로 가용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7 11:42:37 수정시간 : 2019/11/07 11:42: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